MBC 인터뷰서 인이어 빼고 스캔들 질문 '원천봉쇄'
JTBC 인터뷰선 입장 번복도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인이 여배우 김부선과 스캔들에 대한 질문을 자체적으로 차단한 것으로 보여진다.

13일 MBC의 6.13 지방선거 개표 방송 '선택 2018'에서 이재명은 밤 11시 20분경 당선 확실시된 후 인터뷰를 했다.

기자가 "선거 막판까지 어려움을 겪으셨다"며 김부선과 스캔들을 내포한 질문을 하자 이재명 당선인은 "잘 안들린다"며 "열심히 하도록 하겠다"고 인이어를 빼고 인터뷰를 끝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인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당선인은 JTBC 뉴스룸 6.13 지방선거 특집방송 '대전환 한반도, 우리의 선택' 인터뷰에서도 말을 번복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 당선인은 "저는 우리 국민이 스스로 삶을 바꾸기 위해 만든 그런 도구"라며 "제가 책임져야 할 부분들에 대해 확고하게 책임지도록 노력하겠다"고 인터뷰를 했다.
JTBC 앵커는 "책임질 부분이 있으면 책임을 지겠다고 했다"며 어떤 책임에 대한 이야기인지 묻자 이 당선인은 "어떤 책임이요?", "그런 말 한 적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이어 앵커는 "스튜디오에서 보고 있었다"라고 하자 "그런적 없다. 책임질 부분이 있으면이라고 가정해 말한 적 없다"고 대답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재명 당선인은 JTBC 인터뷰 이후 대변인을 불러 중단을 지시했으나 대변인이 MBC까지 인터뷰를 부탁하자 "엉뚱한 질문을 자꾸 해서 안돼"라며 "인터뷰 하다 딴 얘기하면 그냥 끊어버릴 거야. 예의가 없어"라고 불쾌한 기색을 드러냈다고 전해졌다.

이 당선인은 '형수 욕설 음성 파일'부터 '김부선 스캔들'까지 각종 비방·폭로 등 총공세를 떨쳐내고 압도적 승리를 거머쥐었다. 그는 "국민들이 근거 없는 네거티브, 흑색선전에 흔들리지 않을 거라고 확신했다"라고 심경을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newsinfo@hankyung.com
연예이슈팀 김예랑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