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포토피플 인 도쿄’ 1부 영상 캡처

사진=‘포토피플 인 도쿄’ 1부 영상 캡처

김재중, 남우현, 임영민, 유선호가 네이버TV·V LIVE ‘포토피플 인 도쿄’에서 집부터 캐리어까지 모두 공개했다.

지난 11일, 13일 오후 5시 ‘포토피플 인 도쿄’ 1부가 방송됐다.

새롭게 포토 크루가 된 남우현과 임영민, 유선호의 첫 만남은 조금 어색했다. 그러나 가요계 선후배인 세 사람은 공통점을 언급하며 금방 친해졌다.

세 사람은 집과 캐리어를 공개했다. 정돈된 집과 각자의 개성을 보여주는 캐리어 속 물건을 소개하며 ‘포토피플2’에 임하는 각오도 알렸다. 수장인 김재중은 자신의 도쿄 하우스를 소개했다. 깔끔한 집은 물론 반려묘인 네네와 코코가 시선을 끌었다.
김재중은 가장 먼저 포토 피플의 도쿄 숙소에 도착했다. 그는 ‘주방 국자 실종 사건’으로 웃음을 안겼다. “국자가 진짜 없다”며 의심했지만 결국에는 눈앞에 국자를 두고도 찾지 못한 자신을 자책했다.

이외에도 무사히 도쿄에 도착한 남우현, 임영민, 유선호는 김재중을 위한 몰래 카메라를 계획했다. 세 사람이 치밀하게 연습까지 마친 가운데, 어제 본 것처럼 친한 척 하는 임영민과 달려와 안기는 유선호를 보고 김재중이 어떻게 반응할지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포토피플은 매주 월, 수요일 오후 5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