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카드는 14일 SK텔레콤 고객을 대상으로 통신요금 자동이체 시 업계 최고 수준의 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롯데카드 텔로 SKT’카드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롯데카드 텔로 SKT카드는 통신요금을 자동이체하고 지난달 이용금액이 30·70·120만원 이상일 경우 각각 1만6000원·2만1000원·2만6000원이 할인된다. 카드 최초 발급 후 2개월 까지는 이용금액이 30만원 미만이어도 통신요금 1만6000원을 할인해준다.

또한 이 카드로 SKT 매장에서 휴대폰 단말기 등 제품을 할부 구매 시 업계 최저 수준인 5.5%(24개월 기준)의 할부 수수료율이 적용된다.

롯데카드 텔로 SKT카드의 연회비는 2만원이다.

롯데카드 관계자는 "고객의 통신요금 부담을 덜어 주기 위해 SK텔레콤과 손잡고 통신요금 할인 전용카드를 최초로 출시했다"며 "앞으로도 양사간 지속적인 공동 프로모션을 통해 서비스를 더욱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김아름 한경닷컴 기자 armij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