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선택2018_01

지난 13일 방송된 MBC 6.13 지방선거 개표방송 ‘선택 2018, 국민의 심부름’ 2부 방송이 닐슨코리아 수도권 가구 기준으로 6.7%를 기록하며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당선자 윤곽과 판세가 드러나기 시작한 오후 10시 시간대부터는 가파른 상승세로 2부가 끝나는 오후 11시 30분께까지 평균 시청률 1위를 찍었다. MBC는 “‘선택 2018’만의 명확한 분석과 발 빠른 개표 현황 전달이 시청자의 눈을 사로잡은 것으로 보인다”고 자평했다.
오후 5시부터 진행된 개표 방송 전체 시청률로는 평균 시청률 5.2%(닐슨 수도권 가구 기준, 1부~3부 및 뉴스데스크 평균)를 나타냈다. 유시민·전원책·박성제·김수진 앵커가 스튜디오에서 벌인 선거 판세 분석과 향후 전망 토론은 분당 시청률 11.5%까지 치솟았다.

‘선택 2018’에서 가장 눈에 띄는 시도였던 ‘배철수의 선거캠프’는 유시민 작가와 전원책 변호사를 섭외해 방송 전부터 이목을 끌었다. 이들은 개표방송 중간중간에 투입돼 분석과 예측, 여러 어록을 남기며 재미를 선사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