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증권은 14일 북한의 비핵화는 긴 여정이 될 것이라며 남북경협주는 비핵화의 속도와 단계에 따라 상승과 하락을 반복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진행 단계별 장단기로 구분하는 전략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통일 펀드 등 적립식 투자도 바람직하다는 의견이다.

이 증권사 김병연 연구원은 "남북 정상회담에 이어 북미 정상회담이 끝났다"며 "포괄적 합의만으로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는 평가와 후속 조치에 대한 기대가 엇갈린다"고 전했다.

올해 북한 신년사, 평창 올림픽, 남북 및 북미 정상회담 등이 진행됐지만 코스피 레벨은 북한의 변화가 감지된 연초와 유사하다. 김 연구원은 "글로벌 통화정책, 물가, 달러의 영향이 크지만 코스피는 이머징에서 상대적으로 양호하다"며 "북한 리스크 완화는 코스피가 ‘잘 버티는’ 요인"이라고 진단했다.

포트폴리오 측면에서는 북한 리스크 완화의 영향력이 높다. 남북 경협주 중 건설 기계 등 시총 상위주의 변동성이 높아졌기 때문이다. 기대와 수급의 쏠림이 주요 원인이다.

그는 "주가는 현재 남북 경협에 대해 모든 가능성을 선반영하고 있다"며 "북한의 비핵화는 긴 여정으로, 남북 경협주는 시기별, 단계별로 구분해서 전략을 수립해야 한다"고 했다.
단기적으로는 북미 회담 이후 초기 실무회담, 비핵화 타임라인 발표, 2차 북미정상회담 가능성 등 진행 상황에 따라 상승과 하락을 반복할 것으로 봤다.

김 연구원은 2018년말~2019년의 중기적으로는 소규모 대북 제재 완화가 있을 것이라며 비핵화 단계 시작, 개성공단 및 금강산 관광 재개, 동해 경의선 철도 연결 등으로 개성공단, 금강산관광 관련주, 철도/도로 관련주 등이 주목받을 것으로 예상했다.

2019년부터 2020년의 중장기 관점에서는 북핵 사찰 및 검증이 진행되면서 대북제재가 대폭 완화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그는 한반도 신경제지도계획 진행으로 인프라, 가스, 철도, 물류, 항만, 기계, 관광 관련주 등이 유망할 것으로 기대했다.

2020년 이후 장기적으로는 북한식 시장 경제 계획이 시작되고, 신마셜플랜(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기업 투자 진행), 북미 수교, WTO가입 가능성 등으로 제조업, IT/반도체, 음식료, 소비재 등 IT 및 내수 관련주들이 관심을 받을 것으로 내다봤다.

정형석 한경닷컴 기자 chs8790@hankyung.com
산업금융팀 정형석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