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주요국 증시는 13일(현지시간) 미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와 유럽중앙은행(ECB) 통화정책회의 결과를 앞두고 혼조세를 보였다.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전 거래일과 거의 변동 없이 7,703.81로 장을 마감했다.

식표품 배송업체 '저스트 잇'이 4.7% 떨어졌으나, 파운드화 약세로 수출주들이 상승해 상쇄했다.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 40 지수는 5,452.73으로 0.01% 내린 채 장을 마쳤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지수는 0.38% 오른 12,890.58로 거래를 마쳤다.

독일 국적항공사 루프트한자와 최근 몬산토와의 합병을 마무리한 다국적 화학·제약 기업인 바이엘 등이 상승세를 주도했다.

범유럽지수인 Stoxx 50 지수는 0.11% 오른 3,479.56으로 거래를 마쳤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