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선 스티커 붙이는 추미애 (사진=연합뉴스)

13일 열린 제7회 지방선거 개표 결과 더불어민주당이 압승을 거뒀다.

민주당은 광역자치단체장 17곳 가운데 14곳에서 당선자를 배출하면서 바닥민심까지 싹쓸이했다. 아울러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가 치러진 12곳 중 11곳에서 당선자를 내면서 문재인 정부 국정동력에도 큰 힘을 싣게 됐다.

재보궐에서 한국당 후보가 거둔 성적표는 초라했다. 텃밭인 경북 김천에서도 무소속 후보에게 밀렸다. 한국당 입장에선 단순히 숫자 이상의 완패라고 할 수 있다.

한국당은 광역자치단체장에서 텃밭인 대구·경북 2곳, 재·보궐 선거에서 1곳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바른미래당은 양쪽 모두 0석이었다.

지난해 대선 패배 후에도 당 전면에 나서며 부활을 다짐했던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와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 유승민 바른미래당 대표는 이번 선거 패배로 책임을 지고 일선 후퇴하겠다는 의사를 내비쳤다.

민주당의 이같은 6·13 지방선거 압승은 선거 전 불거진 잇단 대형 악재에도 지켜낸 '대세론'이라 더욱 뜻깊다.

특히 민주당 이재명 경기지사 후보와 여배우 김부선 씨의 불륜설, 이를 둘러싼 거짓말 공방, 나아가 김부선 씨 증언 등이 공중파 방송에 소개되며 막판 선거판을 달궜으나, 승부에 영향을 미치지는 못했다.
하지만 이 후보는 승기 깃발을 잡고 끝까지 정면승부했으며 100만 성남시민을 대표하던 성남시장에서 1300만 경기시민을 책임지는 경기지사 자리를 거머쥐었다.

상황실 나서는 홍준표 대표 (사진=연합뉴스)

민주당이 수도권과 함께 이번 선거의 핵심 승부처로 봤던 경남지사 선거도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드루킹 사건)의 한복판 속에서 치러졌으나, 선거 판도를 바꾸지는 못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이며 '복심'으로 불린 김경수 경남지사 후보가 드루킹 사건에 관여한 것 아니냐는 야당의 의혹 제기로 지난달 21일 국회에서 드루킹 특검법까지 통과됐으나, 결정적인 표심 변화로 이어지지는 않았다는 전망이다.

앞서 안희정 충남지사가 미투 논란으로 사퇴하고 뒤를 이은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 또한 불미스러운 의혹 끝에 충남지사 출마의사를 거둬들였지만 민주당에 큰 타격을 주지는 않았다.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경선 참여를 희망했던 정봉주 전 의원이 성추행 의혹과 거짓 해명으로 정계 은퇴 선언까지 하는 일도 발생했지만 복당이 이뤄지기 전이라 직접적인 피해는 적었다.

민심은 여전히 압도적인 지지율을 자랑하는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의 손을 들어줬고 최근 이슈인 남북평화 모드와 북미정상회담을 둘러싼 안보이슈도 민주당에겐 걸림돌이 되지 못했다.

이같은 6.13 지방선거 결과에 대해 일부 전문가들은 전세계가 경제호황을 이룬 가운데 우리나라만 극심한 고용불안과 경제침체 겪고 있다는 등의 경제이슈에 집중하지 않은 것을 패인으로 꼽았다. 야당 대표의 막말 논란과 명쾌한 증거 없는 네거티브는 오히려 민주당 지지자들에게 하나로 뭉치는 힘을 실어줬을 뿐 야당을 지지하는 샤이보수들이 행동하는데 동력이 되지 못했다는 평가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