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北 정상회담 이후

트럼프는 美주요방송과 인터뷰
"한반도 비핵화는 北核 제거
핵우산은 논의한 적 없어
김정은, 틀림없이 백악관 올 것"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오른쪽)이 13일 경기 오산 공군기지를 통해 입국하고 있다.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13일 2020년 말까지 북한 비핵화와 관련한 주요 성과를 달성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지난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미·북 정상회담이 ‘CVID(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 등 북핵 제거를 위한 구체적인 방법론이나 시간표 없이 북한에 체제 보장만 약속하고 끝났다는 비판이 높아지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임기 내에 가시적인 성과를 내겠다는 일정을 제시한 것으로 풀이된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서울에서 몇몇 기자들과 만나 “우리는 2년 반 안에 주요 군축을 달성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미·북 정상회담 결과를 설명하기 위해 방한했으며 14일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할 예정이다.

폼페이오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최초 합의가 모든 내용을 담고 있지는 않다”며 “철저한 (비핵화) 검증이 있을 것이라는 점을 북한이 이해하고 있다고 확신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밝힌 한·미 연합훈련 중단 방침과 관련, “북한과 비핵화 협상이 중단되면 훈련을 재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다음주께 북한과 다음 협상을 시작할 것”이라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북 정상회담 공동 선언문에 명기된 ‘한반도 비핵화’는 북한의 비핵화를 뜻하는 것이며 앞으로 이를 철저하게 검증해 나가겠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방영된 미 A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공동합의문의 ‘완전한 한반도 비핵화’가 한국에 대한 핵우산도 협상 테이블에 오를 수 있다는 뜻이냐는 질문에 “그렇지 않다. 그것은 그들(북한)이 그들의 핵무기를 제거할 것이라는 걸 의미한다”고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비핵화 조치와 관련해 “우리는 비핵화를 준비할 기본 틀을 갖고 있다”며 “김정은은 모든 곳을 비핵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정은이 이제 비핵화 조치를 시작할 것이며 (북한의 비핵화는) 매우 빨리 시작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우리는 그 문서(공동선언문 합의) 이후에 매우 중요한 협상을 했다”며 “그들은 특정한 탄도미사일 시험장과 함께 다른 많은 것을 제거할 예정이다. 우리는 이런 부분을 추후 공개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또 한·미 연합훈련 중단 계획과 관련해 “내가 (김정은에게 먼저) 제안했고, (내가) 하길 원하는 체제 보장 조치”라고 설명했다. 그는 전날 기자회견에서 “한·미 연합훈련을 중단하면 엄청난 돈을 절약할 수 있다”며 “(북한과) 협상하고 있는 상황에서 군사훈련을 하는 것은 부적절하고 도발적”이라고 훈련 중단 의사를 밝혔다.

싱가포르=박수진 특파원/유승호 기자 ps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