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CES 아시아 2018' 참가
중국 스타트업 딥글린트 및 바이두와 신기술 협력
기아차, 텐센트와 中특화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첫선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은 13일 "현대차(129,0001,000 -0.77%)는 혁신적인 미래 모빌리티 기술 개발을 위해 역량을 집중해 (중국) 고객의 기대를 뛰어넘는 만족도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 부회장은 이날 중국 상하이 신국제엑스포센터(SNIEC)에서 개막한 'CES 아시아 2018' 행사의 기조연설자로 나서 "중국은 열정적 기업과 기술혁신에 개방적인 고객들에 힘입어 미국 실리콘 밸리와 함께 모빌리티 기술 혁신을 선도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현대차는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열린 이 행사에서 중국 인공지능(AI)분야 스타트업 '딥글린트'와의 제휴는 물론, 중국 최대 정보통신기술(ICT)업체 '바이두'와의 자율주행 협업 프로젝트를 발표했다.

2013년 설립된 딥글린트는 인공지능을 적용한 초고화질 카메라 영상인식 기술을 보유한 비전기술 전문기업이다. 현대차는 딥글린트가 보유한 인공지능 영상인식 기술을 통해 중국 내 신기술 개발과 품질 개선에 나선다.
2015년부터 바이두와 손잡은 현대차는 이 업체가 추진 중인 자율주행 플랫폼 연구(아폴로 프로젝트)에도 참여한다. '아폴로 프로젝트'는 현대차는 물론 다임러, 포드, 베이징자동차, 보쉬, 델파이 등 완성차 메이커 및 부품사가 참여하는 중국 최대 자율주행 협력사업이다. 중국 과학부의 차세대 인공지능 발전계획 추진위원회는 지난해 말 자율주행차 분야 인공지능 선도기업으로 바이두를 지정했다.

정 부회장은 "현대차는 고객에게 새로운 경험과 가치를 제공하고 친환경차를 통해 깨끗한 환경에 기여하며 운전의 즐거움과 함께 사고 없는 안전한 교통환경을 조성할 수 있도록 인공지능(AI)를 활용한 미래 모빌리티 기술을 개발하는데 힘쓰겠다"고 강조하는 등 '인간·고객·환경·사회' 지향적 기술 개발을 선언했다.

CES 아시아는 중국을 중심으로 한 아시아지역의 급성장하는 다양한 정보기술(IT)업체들이 참여하는 아시아 최대 전자 관련 박람회다. 기아차(31,450150 +0.48%)는 중국 정보기술(IT)기업 텐센트의 QQ뮤직과 협업을 통해 개발한 중국 특화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선보였다. 기아차는 주요 차량에 텐센트 QQ뮤직을 탑재해 소비자들에게 ▲음성인식을 통한 음악 스트리밍 ▲시나리오 음성 제어 등의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김정훈 한경닷컴 기자 lennon@hankyung.com
한경닷컴에서 자동차 관련 업종을 맡고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