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사 추천 상품·서비스

삼성증권은 남북한 경제협력 활성화 시 수혜가 예상되는 기업을 발굴해 투자하는 ‘삼성 통일코리아 펀드’를 추천상품으로 꼽았다.

삼성 통일코리아 펀드는 한반도 평화 분위기가 조성됨에 따라 남북 경협으로 주목할 만한 업종과 종목에 선별 투자한다. 대형주뿐 아니라 경쟁력 있는 중소형주와 실적 개선 가능성이 높은 성장주에도 균형 잡힌 투자 전략을 가져가는 게 특징이다. 이 펀드는 ‘삼성 마이베스트 펀드’를 리모델링한 상품이다.

과거 독일과 베트남의 통일 과정을 참고해 경협 단계를 초기, 중기, 후기로 나누고 단계별로 수혜 업종을 추출한다. 경협 초기엔 토목, 기초 생필품, 음식료 관련 종목, 중기에는 인프라 구축에 따른 자원과 에너지, 무역, 통신, 의류주, 후기에는 관광과 소비재, 교육 관련 종목 등이 긍정적 영향을 받을 것으로 분석했다. 이 펀드는 한반도 통일에 이르기까지 긴 호흡을 가지고 진행되는 상황 변화에 맞춰 투자업종과 종목을 조정해나갈 예정이다.
저평가받고 있는 한국 증시의 대표주에도 투자한다. 남북 경협을 통해 긴장 완화 분위기가 지속되면 한국 증시가 ‘코리아 디스카운트’를 탈피하면서 국내 대표주가 수혜를 받을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실적 개선 잠재력이 높은 성장주에도 투자한다. 통일이라는 특정 이벤트에 몰입된 테마주가 아니라 지속적으로 장기 성과를 추구할 수 있는 실적 개선주를 중점적으로 발굴할 계획이다.

이익 증가 국면으로 진입하거나 밸류에이션(실적 대비 주가 수준) 재평가가 기대되는 기업을 엄선해 투자한다. 삼성증권 관계자는 “이 펀드는 남북 경협 과정에서 향후 지속적으로 실적 개선이 가능한 성장주에 투자하는 상품”이라고 설명했다. 삼성증권은 업계 최초로 리서치센터 내에 ‘북한투자전략팀’도 신설했다. 전략적 제휴관계에 있는 중국 중신증권과 베트남 호찌민증권을 통해 북한 경제 개발의 선행모델을 연구해 실질적인 투자전략을 세울 계획이다.

조진형 기자 u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