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더 이상 북한으로부터 핵 위협은 없다”고 밝혔다. 지난 12일 싱가포르에서 있었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미·북 정상회담 성과에 대한 자화자찬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싱가포르에서 귀국한 직후 트위터에 “방금 도착했다. 긴 여행이었다”며 “하지만 모두가 이제 내가 취임한 날보다 훨씬 더 안전하다고 느낄 수 있다”고 썼다. 그는 “김정은과의 만남은 흥미로웠고 매우 긍정적인 경험이었다”며 “북한은 큰 잠재력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내가 취임하기 전에 사람들은 우리가 북한과 전쟁을 할 것이라고 생각했다”며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은 북한이 우리의 가장 크고 위험한 문제라고 했지만 더 이상은 아니다. 오늘밤은 편히 자라”고 덧붙였다.

한·미 연합훈련을 중단하겠다는 뜻도 재차 밝혔다. 그는 “우리가 믿음을 갖고 협상하는 한 워 게임(war game)은 하지 않을 것”이라며 “그렇게 함으로써 큰돈을 아낄 수 있다”고 말했다.

미·북 정상회담 결과에 비판적인 여론에 대해서도 반박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가짜 뉴스, 특히 NBC와 CNN을 보면 참 우습다”며 “그들은 북한과의 협상 결과를 깎아내리려고 열심히 애쓴다”고 지적했다.

이어 “(내가 취임했을 때인) 500일 전에 그들은 협상을 구걸했다”며 “미국의 가장 큰 적은 바보들이 너무 쉽게 퍼뜨리는 가짜 뉴스”라고 비난했다.

유승호 기자 us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