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국민의 선택 - 호남 표심
광주시장·전남북지사

광주시장에 이용섭…전남지사 김영록·전북지사 송하진

양분하던 평화당 지리멸렬
기초단체장도 대부분 민주 승리

출구조사 결과 호남권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이 압도적인 승리를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광역단체장선거뿐만 아니라 기초단체장선거에서도 호남 지역의 주도권을 놓고 경쟁을 벌이던 민주평화당을 압도할 것으로 전망된다.

13일 KBS·MBC·SBS 등 방송 3사 공동으로 시행한 출구조사에 따르면 이용섭 민주당 후보가 83.6%의 득표율로 제13대 광주광역시장에 당선이 확실시됐다. 2위인 나경채 정의당 후보(6.2%)에 크게 앞섰다. 14일 오전 1시 현재 이 당선자는 84.1% 득표율을 얻어 2위의 나 후보(6.0%)를 여유롭게 따돌렸다. 이 당선자는 이날 출구 조사가 나온 뒤 “세 차례 도전 끝에 광주 시민의 선택을 받았다”며 “사람과 돈과 기업이 몰려드는 200만 광주르네상스 시대를 열어 시민들의 압도적 지지에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광주시장 선거는 사실상 민주당 내 경선이 ‘결승전’이었다. 역대 모든 지방선거에서 민주당 계열 후보가 당선돼 왔기 때문이다. 그나마 견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됐던 민주평화당은 광주시장 후보로 공천한 김종배 전 의원이 지난달 불출마 선언을 하면서 후보조차 내지 못했다.
민주당 내 경선은 윤장현 시장이 지난 4월 불출마 선언을 하면서 이 당선자와 강기정 전 의원, 양향자 전 민주당 최고위원 등 3파전으로 전개됐다. 이 당선자는 결국 52.9%의 지지를 얻어 32.2%를 득표한 강 전 의원, 14.8%의 표를 얻은 양 전 최고위원을 누르고 광주시장 후보로 확정됐다.

민주당 후보의 압도적인 강세는 전북과 전남에서도 같은 양상이다. 14일 오전 1시 현재 전북지사 선거에서는 송하진 민주당 후보가 70.4%의 득표율로 2위에 오른 임정엽 평화당 후보(19.2%)에 앞섰다. 전남에서는 김영록 민주당 후보가 76.6%의 득표율을 얻어 당선이 확실시되고 있다. 김 당선자는 “기업유치와 지역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통해 좋은 일자리를 만들어 전남의 인구 유출을 막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기초단체장 선거에서도 민주당은 전북 익산, 전남 목포·해남 등 평화당 후보와 접전을 벌이고 있는 지역 8곳가량을 제외한 대부분에서 평화당에 큰 표 차이로 승리할 것으로 예측됐다.

임락근/광주=임동률 기자 rkl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