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국민의 선택
“떠나가는 광주에서 사람과 돈과 기업이 몰려드는 광주를 만들겠습니다.”

13일 이용섭 더불어민주당 광주시장 후보(사진)는 개표가 진행되면서 당선이 유력시되자 이같이 포부를 밝혔다. 2전3기에 성공한 이 당선자는 “세 번째 도전 끝에 마침내 기회를 얻었다”며 “더욱 낮은 자세로 시민들을 섬길 것”이라고 말했다.
최우선 과제로는 ‘일자리 창출’을 꼽았다. 광주형 일자리 모델을 성공시켜 그 성과를 전국으로 확산해 문재인 정부의 일자리 정책 성공을 이끌겠다는 포부다. 이 당선자는 “안전, 보건, 의료, 요양, 교육 등을 중앙정부와 적극 협력해 적절한 양의 일자리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윤장현 전 시장의 최대 업적인 ‘광주형 일자리’ 정책에 대해선 지속적인 추진을 약속했다. 그는 “광주형 일자리는 노사·지방자치단체·시민단체가 소통과 타협을 통해 적정 임금을 받는 양질의 일자리를 만드는 좋은 모델로 전임 시장의 핵심 정책이었다”며 “첫 결실인 현대자동차의 완성차 투자 계획이 성공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열과 성을 다해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임락근 기자 rkl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