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국민의 선택
경남지사 선거는 개표 초반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후보보다 라이벌인 김태호 자유한국당 후보가 소폭 앞서는 등 엎치락뒤치락했다. 이 때문에 김 당선자는 마지막까지 선거 결과를 예단하지 않고 소감을 밝히지 않는 신중함을 보였다. 하지만 경남 인구밀집지역인 창원과 김해 선거구 기표함이 열리면서 김 당선자가 앞섰다.

김 당선자는 선거 초반 야권으로부터 ‘드루킹(인터넷 댓글조작) 사건’ 등을 빌미로 거센 공격을 받았다. 심지어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된 이후 국회에서 특검안도 통과됐다. 하지만 김 당선자는 정공법을 택해 선거를 치렀다.

김 당선자는 이 같은 점을 의식한 듯 당선소감에서 “그동안 야당과 언론에서 그렇게 저를 두드려 패도 경남도민은 꿈쩍하지 않았다”며 “정치의 수준을 훨씬 뛰어넘고 있는 경남도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도민 여러분이 김경수를 지켜주셨다”며 “흑색선전, 네거티브가 경남에 발도 붙이지 못하게 해주셨기 때문에 제가 오늘 여기서 여러분과 함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 당선자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정치적 고향인 김해에서 정치 생활을 시작했지만 한국당의 텃밭에 둘러싸인 곳이어서 순탄치 않은 정치 역정을 헤쳐왔다. 특히 경남지사 선거는 직전 지사였던 홍준표 한국당 대표가 공을 들여 총력지원을 펼친 곳이었다. 김 당선자는 “경남의 경제 위기 극복과 변화에 대한 열망이 이런 결과를 나오게 한 것”이라며 “앞으로 도민과 함께 경남의 새로운 역사를 써나가겠다”고 말했다.

김 당선자는 선거 운동 마지막 날 거제와 통영, 고성, 사천 등 서남해안을 돌며 “거제에 제가 공약한 서부경남KTX가 놓인다면 한반도 평화시대를 맞아 대륙으로 가는 철도의 출발점이 되지 않겠느냐”며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죽어가는 경남 경제를 반드시 살리겠다”고 약속했다.

창원=김해연 기자 ha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