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13일 치러진 지방선거 결과가 위대한 국민의 승리라고 평가했다.

백혜련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전국을 파란물결로 만들어주신 국민 여러분의 뜨거운 지지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백 대변인은 여당의 지방선거 압승이 문재인 정부에 대한 평가임과 동시에 한반도 평화와 번영, 든든한 지방정부를 바라는 국민의 염원이 투표로 나타난 것이라고 분석했다.
백 대변인은 "오늘은 지난 대선에 이은 위대한 국민 승리의 날로 기록될 것"이라며 "특히, 지방정부의 변화를 갈망하는 유권자의 열망은 예상했던 것보다도 훨씬 강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지방선거 투표율이 1995년 이래 23년만에 60%를 넘어선 점을 들며 "생활정치의 영역에서도 근본적인 변화를 바라는 민심이 반영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백 대변인은 이어 "민심을 받들어 책임정치 실현에 더욱 노력하고 겸손하고 낮은 자세로 국민 여러분의 목소리를 담아내는 정치를 하겠다"며 "집권여당의 책임감을 갖고 국민의 기대에 부응하는 정치로 보답하겠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