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KBS2 ‘슈츠 ‘방송화면

사진=KBS2 ‘슈츠 ‘방송화면

KBS2 ‘슈츠’의 장동건과 김영호가 기싸움을 펼쳤다.

13일 방송된 ‘슈츠’에서는 함대표(김영호)가 최강석(장동건)을 몰아 세웠다.

최강석은 자신을 몰아 세우는 함대표에게 “증거 있습니까?”라고 물었다. 이에 함대표는 “만일 최변한테 죄가 없다면 내가 물러나지. 고연우(박형식) 변호사가 증거에 대해서 증언할 것이 있습니다”라고 말했고, 고연우는 자신이 확보한 증거를 공개했다.

사실 연우(박형식)는 문제의 자동차 회사 대표를 만나 모의법정에서 결정타가 될 증언을 확보했고, 함대표와 채근식(최귀화)이 날조함 것임을 확인했다. 이에 최강석은 함대표에게 “증거가 나왔으니 대가를 치르서야죠”라고 말했고, 상황은 뒤집혔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