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방송화면

사진=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방송화면

tvN ‘김비서가 왜그럴까’의 박서준과 박민영이 놀이공원 데이트를 즐겼다.

13일 방송된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서는 이영준(박서준)이 김미소(박민영)을 위한 이벤트를 준비했다.

이영준은 김미소에게 “김비서, 오래 기다렸나?”라고 물었다. 이에 김미소는 “부회장님이 여긴 왜? 전 박사장님이 부르셔서 왔는데”라고 의아해했다.

그러자 이영준은 “내가 시킨 거야. 내가 만나자고 했으면 불편했을 거 아니야”라고 답했다. 이어 김미소는 “여기 이미 폐장했는데”라고 말했지만, 이영준은 “그게 뭐가 문제지. 프리패스가 여기 있는데”라고 자기 자신을 가리켰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