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역량 부족으로 시대의 소명 받들지 못해"

사진=연합뉴스

당적을 13번이나 옮기면서 선거에서 당선 신화를 써온 '피닉제' 이인제 자유한국당 후보가 이번에는 당선에 실패할 것으로 예측됐다.

13일 펼쳐진 제7회 지방선거 방송3사 출구조사 결과 이 후보는 34.6%를 얻어 63.7%를 기록한 양승조 더불어민주당 후보에게 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후보는 지난 20대 총선을 제외한 6번의 총선에서 모두 당선되며 '피닉제'리는 별명을 얻었다. 이 가운데 4번은 자신의 고향인 충남 논산에서 당선돼 눈길을 끌었다.
주목할 점은 이 후보가 당선 행진을 이어오면서 모두 13번이나 당적을 옮겼다는 사실이다.

이 후보는 민주자유당(1990~1995), 신한국당(1995~1997), 국민신당(1997~1998.9), 새천년민주당(2000~2002.12), 자유민주연합(2002.12~2006), 국민중심당(2006~2007), 민주당(2007~2008), 통합민주당(2008), 무소속(2008~2011.10), 자유선진당·선진통일당을 거쳐 새누리당(2012.11)에 입당해 현재 자유한국당 당적으로 광역자치단체장에 도전했으나 고배를 마셨다.

이 후보는 출구조사 직후 선거 패배를 인정하는 글을 자신의 SNS에 올렸다. 그는 "나의 역량부족으로 시대의 소명을 받들지 못해 송구할 뿐"이라며 "끝까지 함께 싸워준 동지들에게 감사하다"고 밝혔다.

이어 "어두움 속에서도 지지를 보내주신 도민들께 머리 숙여 경의를 표한다. 선거혁명은 불발했지만 역사의 신이 끝내 대한민국을 지켜줄 것으로 믿는다. 앞으로도 소임을 다해 헌신하겠다"고 덧붙였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