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표율 3% 현재 상황

6·13 지방선거 투표율이 60%를 넘어서며 역대 지방선거 가운데 두 번째로 높게 나타났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13일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투표를 진행한 결과 최종 투표율이 60.2%로 잠정 집계됐다고 밝혔다.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진행된 투표에는 전체 유권자 4천290만7천715명 가운데 2천584만1천740명이 참여했다.

투표율은 지난 8~9일 실시된 사전투표와 거소투표 투표율도 합산해 반영된 수치다.

사전투표율은 20.14%로, 전국단위 선거로는 두 번째로 높은 투표율을 기록했다.

이번 지방선거 투표율은 2014년 6·4 지방선거 투표율 56.8%보다 3.4%포인트 높은 수치다.
역대 지방선거에서 투표율이 60% 이상을 기록한 것은 1995년 제1회 지방선거(68.4%)에 이어 23년 만이다.

지역별로는 전남의 투표율이 69.3%(109만2천500명)로 가장 높았다.

이어 제주(65.9%·35만1천110명), 경남(65.8%·181만9천856명), 전북(65.3%·99만7천228명) 순이었다.

지방선거 승부처로 꼽히는 수도권 3개 지역(서울 59.9%·경기 57.8%·인천 55.3%)의 투표율은 모두 60%를 넘지 못했다.

한편, 지상파 방송3사가 공동으로 실시한 출구조사에서 당 대 당의 격돌 지역으로 관심을 끈 경남지사에서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56.8%의 지지율을 획득, 40.1%에 그친 자유한국당 김태호 후보를 16.7%p차이로 앞섰다.

하지만 초반 개표 결과에서는 김태호 후보가 앞서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관심을 끌고 있다.

김태호 후보는 3%가 개표된 오후 8시 56분 현재 52.3%의 득표율로 1위를 기록하고 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