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P2P금융협회는 지난 12일 임시총회를 열고 양태영 테라펀딩 대표(사진)를 회장으로 선출했다. 임기는 2년이다. 양 회장은 “협회 내 어수선한 분위기를 수습하고 신뢰 회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국P2P금융협회장은 지난 3월부터 신현욱 팝펀딩 대표가 맡아왔으나 최근 협회가 분열 양상을 보이면서 자진 사임했다.

윤희은 기자 so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