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마저 3위' 예측에 침묵만…"참담한 심정"

바른미래당은 13일 오후 6시 투표 종료와 함께 발표된 방송 3사의 6·13 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선 출구조사 결과 전패 위기에 놓이자 무거운 침묵에 빠졌다.

특히 당 전체가 사활을 걸었던 서울시장 선거에서 안철수 후보가 자유한국당 김문수 후보에게조차 밀려 3위에 그칠 것이라는 결과가 나오자 충격이 더욱 큰 모습이었다.

바른미래당 여의도 당사에 마련된 개표 상황실에는 오후 6시 전부터 손학규 선대위원장과 박주선·유승민 공동선대위원장, 정운천 최고위원 등 당 지도부가 모여 긴장 속에 TV 화면을 응시했다.

오후 6시 정각, 출구조사 결과가 발표되자 상황실 안에는 한숨 소리조차 들리지 않을 정도로 정적만이 흘렀다.

박 위원장과 유 위원장은 두 손을 깍지 낀 채로 침통한 표정으로 출구조사 결과 방송에 집중했다.

유 위원장은 출구조사 발표 15분 만에 가장 먼저 자리를 떴고, 이어 박 위원장과 손 위원장 등 당 지도부는 잇달아 무거운 표정으로 상황실을 벗어났다.

출구조사 결과가 발표된 지 30분 만이다.
손 위원장은 기자들과 만나 "국민들께 죄송스럽다"며 "바른미래당이 중도개혁 세력으로 새로운 정치의 중심을 잡기를 기대한 많은 국민께 대단히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출구 조사 결과가 여당 압승으로 나온 데 대해서는 "여당이 이렇게 압승한 선거는 없었다"며 "국민 뜻을 존중하지만, 민주주의 발전에 우려스러운 측면이 없지 않다"고 밝혔다.

손 위원장은 출구조사에서 안 후보가 3위를 한 것에 대해 "평화 공세의 쓰나미를 이겨낼 힘이 없었고, 촛불혁명이라는 거대한 흐름에 맞서 이길 힘이 부족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선 후보 공천 과정에서 불거진 당내 갈등에 대해 "반성한다"고 말했다.

박 공동대표도 당사를 빠져나가며 기자들과 만나 "참담한 심정"이라며 "권토중래를 해야 할 텐데 어떻게 해야 할지 한 치 앞이 안 보이는 칠흑 같은 어두운 상황"이라고 밝혔다.

그는 다만 "바른미래당의 가능성이 완전히 소멸됐다고 생각하지 않고, 당내에서 당이 바르게 설 수 있는 방향을 찾는 노력을 하겠다"고 했다.

유 공동대표는 출구조사 결과에 대해 "드릴 말씀이 없다"며 "나중에 다 지켜보고 입장을 말하겠다"고 답한 뒤 당사를 빠져나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