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가 13일 치러진 제7회 지방선거 결과와 관련해 국민들의 준엄한 선택을 존중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안 후보는 이날 투표후 여의도 당사에서 발표한 입장문을 통해 "부족한 저에게 보내준 과분한 성원에 머리 숙여 감사드린다. 그 은혜를 결코 잊지 않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향후 거취와 관련해서는 "무엇이 부족하고 무엇을 채워야 할지, 이 시대 제게 주어진 소임이 뭔지 깊이 고민하겠다"며 "따로 말씀드릴 자리를 갖겠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이날 투표가 끝난 뒤 발표된 KBS, MBC, SBS 등 지상파 3사 출구조사에서 득표율 18.8%를 기록해 박원순(55.9%) 더불어민주당 후보, 김문수(21.2%) 자유한국당 후보에 이어 3위에 머물른 것으로 나타났다.
안 후보가 서울시장 경선에서 2위 자리마저 내주면서 안철수 책임론이 급물살을 탈 것으로 보인다.

바른미래당은 안 후보가 출구조사에서 3위로 밀려나면서 당 전체가 충격에 빠졌다.

앞서 손학규 바른미래당 선대위원장은 당사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에서 출구조사 결과를 접한 뒤 "바른미래당이 중도개혁 세력으로 새로운 정치 중심을 잡기를 기대한 국민들께 대단히 송구스럽다"며 "국민들의 뜻을 존중하지만 여당이 이렇게 압승한 선거는 없었다는 점에서 민주주의 발전에 우려스러운 측면이 없지 않다"고 밝혔다.

그는 안 후보가 3위를 기록한 것과 관련해서는 "평화 공세의 쓰나미를 이겨낼 힘이 없었고 촛불혁명이라는 거대한 흐름에 맞서 이길 힘이 부족했다"고 평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