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 전보다 3.4%p 높아…전남 69.3% 최고, 인천 55.3% 최저
국회의원 재보선 투표율 60.7%…전남 영암·무안·신안 71.5% 최고


6·13 지방선거 투표율이 60%를 넘어서며 역대 지방선거 가운데 두 번째로 높게 나타났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13일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투표를 진행한 결과 최종 투표율이 60.2%로 잠정 집계됐다고 밝혔다.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진행된 투표에는 전체 유권자 4천290만7천715명 가운데 2천584만1천740명이 참여했다.

투표율은 지난 8~9일 실시된 사전투표와 거소투표 투표율도 합산해 반영된 수치다.

사전투표율은 20.14%로, 전국단위 선거로는 두 번째로 높은 투표율을 기록했다.

이번 지방선거 투표율은 2014년 6·4 지방선거 투표율 56.8%보다 3.4%포인트 높은 수치다.

역대 지방선거에서 투표율이 60% 이상을 기록한 것은 1995년 제1회 지방선거(68.4%)에 이어 23년 만이다.

선관위는 "작년 대선에서 보여준 국민의 높은 정치의식과 참여 열기가 이번 지방선거에도 이어진 것으로 본다"며 "또한 사전투표 제도가 지난 3번의 전국 선거를 거치며 국민에게 널리 알려진 점도 투표율을 높인 이유"라고 설명했다.

이어 "중앙 및 지역 선관위의 다양한 투표참여 캠페인도 투표율을 높이는 데 기여한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지역별로는 전남의 투표율이 69.3%(109만2천500명)로 가장 높았다.

전남은 4년 전 지방선거에서도 65.6%로 최고 투표율을 기록했었다.

이어 제주(65.9%·35만1천110명), 경남(65.8%·181만9천856명), 전북(65.3%·99만7천228명) 순이었다.

지방선거 승부처로 꼽히는 수도권 3개 지역(서울 59.9%·경기 57.8%·인천 55.3%)의 투표율은 모두 60%를 넘지 못했다.
특히 인천의 투표율은 17개 시·도 가운데 가장 낮았다.

두 번째 최저 투표율 지역은 대구(57.3%·117만2천495명)로 집계됐다.

나머지 광역시를 보면 부산이 58.8%(172만7천730명), 광주 59.2%(69만4천252명), 대전 58.0%(70만6천882명), 울산 64.8%(61만883명)를 각각 기록했다.

6·13 지방선거 잠정 투표율 60.2%…23년 만에 60% 돌파

사상 처음으로 지방선거와 동시에 치러진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투표율은 60.7%로 잠정 집계됐다.

이는 경북 한 곳에서만 치러졌던 지난해 4·12 재보선 당시 최종 투표율(53.9%)보다 6.8%포인트 높은 수치다.

재보선 투표율 역시 지난 8~9일 실시된 사전투표와 거소투표 투표율도 합산해 반영된 수치다.

지난 8~9일 진행된 사전투표율은 21.07%로, 4·12 재보선(11.22%)보다 9.85%포인트 높았다.

선관위 관계자는 "지방선거와 함께 치러지면서 사전투표율이 크게 올라 본 투표율 상승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지역구별로 보면 전남 영암·무안·신안(71.5%)이 유일하게 70%를 돌파하며 가장 높은 투표율을 보였다.

이어 경북 김천(69.9%), 울산 북구(65.6%), 충북 제천·단양(63.3%) 순이었다.

최저 투표율 지역구는 충남 천안갑(48.8%)로 홀로 50%를 넘지 못했다.

재보선 지역은 서울 노원병(61.6%)과 송파을(62.9%), 부산 해운대을(57.9%), 인천 남동갑(54.6%), 광주 서구갑(59.0%), 울산 북구, 충북 제천·단양, 충남 천안갑과 천안병(55.3%), 전남 영암·무안·신안, 경북 김천, 경남 김해을(61.7%) 등 총 12곳이다.

국회의원 재보선이 두 자릿수 지역에서 치러지기는 2000년 이후 세 번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