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환 바른미래당 후보 "국민들 양당으로 지지를 몰아줘"

사진=연합뉴스

13일 열린 6·13 지방선거에서 지상파 방송 3사의 경기도지사 선거 출구조사 결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의 압승이 예측됐다.

출구조사 결과 이 후보는 59.3%의 득표율로 33.6%에 그친 현역시장 남경필 자유한국당 후보를 25.7% 포인트 차이로 크게 앞지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후보 캠프는 '이재명'을 외치며 한껏 고무된 모습이었다.

이 후보 캠프는 '형수 욕설파일'과 '여배우 스캔들' 논란 등으로 선거전 내내 마음고생을 한 탓인 듯 압도적인 승리예상에 크게 열광했다.

이 후보가 얼마 지나지 않아 아내 김혜경 씨와 함께 캠프 상황실을 찾자 지지자들은 양손 엄지를 추켜올리며 이 후보와 악수를 하느라 바빴다.

이 후보 캠프 관계자는 "실제 투표 결과는 출구조사보다 더 많은 득표율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침통한 표정의 남경필 후보 캠프 [사진=연합뉴스]

반면, 막판 가파은 지지율 상승세를 보이며 역전을 기대했던 남 후보 캠프 상황실은 예상 밖의 큰 득표율 격차에 지지자들의 탄식이 흘러나왔다.
출구조사 발표 때까지 60여석의 당직자 좌석이 채워지지 않았으며 주광덕 도당위원장 외에 다른 선대위 간부들은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그러나 남 후보 캠프 관계자들은 지난 2014년 지방선거에서 민주당 김진표 후보에게 출구조사 발표에서 패배한 것으로 예측됐다가 결국 0.8% 포인트 차이로 승리했던 상황이 재연되기를 기대하며 TV 모니터에서 눈을 떼지 못했다.

남 후보는 모처에서 개표방송을 지켜보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날 밤늦게 캠프 상황실을 찾아 지지자들을 격려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김영환 바른미래당 후보는 도당 사무실에서 당 관계자 20명과 출구조사 결과를 지켜보며 씁쓸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김 후보는 "좀 더 좋은 성적을 냈어야 하는데, 국민들께서 양당으로 지지를 몰아주신 것 같다. 참으로 부족하다는 것을 많이 느낀다"고 아쉬움을 나타냈다.

민주당 이 후보에 대해서는 "선거의 결과와 상관없이 진실은 중요하기 때문에 이것을 밝히는 일은 계속돼야 할 것이다. 선거 전에 진실을 밝히고 선거에 임했으면 지지를 받았을 텐데 하는 안타까움도 있다"고 전했다.

김영환 바른미래당 후보 [사진=연합뉴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