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일 지상파 방송 3사의 경기도지사 선거 출구조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의 압승이 예측되자 이 후보 측은 반색했지만 자유한국당 남경필 후보 측은 허탈한 모습이 역력했다.

출구조사 결과 이 후보가 59.3%의 득표율로 33.6%에 그친 현역시장 남 후보를 25.7% 포인트 차이로 크게 앞지르는 것으로 나타나자 이 후보 캠프에 모인 선대위 관계자들과 지지자들은 '이재명'을 연호하며 한껏 고무된 모습을 보였다.

이 후보 캠프는 특히 '형수 욕설파일'과 '여배우 스캔들' 논란 등으로 선거전 내내 마음고생을 한 탓인 듯 압도적인 승리예상에 더욱 열광했다.

이 후보가 얼마 지나지 않아 아내 김혜경 씨와 함께 캠프 상황실을 찾자 지지자들은 양손 엄지를 추켜올리고 이 후보와 악수를 청하느라 한동안 길을 내주지 않을 정도였다.

한 지지자는 이 후보 왼쪽 상의 가슴에 꽃을 꽂아주고, 아내 김혜경씨의 머리에는 화관을 씌워주며 분위기를 한껏 띄웠다.

이 후보 캠프 관계자는 "실제 투표 결과는 출구조사보다 더 많은 득표율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이 후보 캠프에는 박광온 도당위원장, 전해철 의원, 양기대 전 광명시장 등 3명의 상임공동선거대책본부장을 포함해 160여명의 지자자들이 몰려 미리 승리의 기쁨을 나눴다.

반면, 막판 역전승을 기대했던 한국당 남 후보 캠프 상황실은 예상 밖의 큰 득표율 격차에 '아∼'하는 지지자들의 탄식이 흘러나오며 침통한 분위기에 빠져들었다.

출구조사 발표 때까지 60여석의 당직자 좌석이 채워지지 않았으며 주광덕 도당위원장 외에 다른 선대위 간부들은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남 후보 캠프 관계자들은 그러나 2014년 지방선거에서 민주당 김진표 후보에게 출구조사 발표에서 패배한 것으로 예측됐다가 결국 0.8% 포인트 차이로 신승했던 당시 상황이 재연되기를 기대하며 TV 모니터에서 눈을 떼지 못했다.

남 후보는 모처에서 개표방송을 지켜보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날 밤늦게 캠프 상황실을 찾아 지지자들을 격려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재명 저격수'를 자임했던 바른미래당 김영환 후보는 도당 사무실에서 당 관계자 20명과 출구조사 결과를 지켜본 뒤 씁쓸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김 후보는 "좀 더 좋은 성적을 냈어야 하는데, 국민들께서 양당으로 지지를 몰아주신 것 같다.

참으로 부족하다는 것을 많이 느낀다"고 아쉬움을 나타냈다.

민주당 이 후보에 대해서는 "선거의 결과와 상관없이 진실은 중요하기 때문에 이것을 밝히는 일은 계속돼야 할 것"이라며 "선거 전에 진실을 밝히고 선거에 임했으면 지지를 받았을 텐데 하는 안타까움도 있다"고 전했다.

정의당 이홍우 후보 캠프와 민중당 홍성규 후보 캠프는 나름대로 선전한 것으로 자평하고 3인 선거구 기초의원과 정당득표율에 따른 비례대표 광역·기초의원 선거 결과에 촉각을 세우기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