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13일 치러진 전국동시 지방선거 서울교육감 선거에서 현직 조희연 후보가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KBS, MBC, SBS 등 공중파 3사가 실시한 출구조사에 따르면 진보 성향 조희연 후보가 47.2%를 득표, 보수성향 박선영 후보(34.6%)에 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조 후보는 이번 선거에 진보 진영 단일 후보로 출마, 보수진영 박 후보와 중도 성향 조영달 후보와 경선을 펼쳤다.

조 후보는 현직 교육감의 높은 인지도를 바탕으로 경선 기간 선두를 달렸다. 이번 선거에서 조 후보가 재선에 성공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점쳐진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