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지상파 방송 3사의 6·13 지방선거 서울시장 선거 출구조사에서 압도적인 득표율을 기록했다.

지상파 방송사인 KBS·MBC·SBS는 13일 오후 6시 투표 마감과 동시에 공개한 출구조사 결과에서 박 후보의 득표율을 55.9%로 예상했다. 김문수 자유한국당 후보는 21.2%를 기록했다.

지상파 3사는 여론조사업체 칸타퍼블릭·코리아리서치센터·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오전 6시부터 오후 5시까지 전국 투표소 640곳에서 유권자 17만명의 투표 결과를 조사했다. 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오차범위는 ±1.4~2.5% 포인트다. 조사원은 투표를 마친 유권자 5명마다 1명을 표본으로 추출해 투표소 50m 밖에서 선택을 물었다. 조사원 3200명, 조사감독관 250명이 투입됐다.

이 득표율이 개표 결과로 이어지면 박 후보는 3선을 확정지으면서 재임기간은 11년으로 늘어난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