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13일 발매된 용국 ‘CLOVER(Feat.윤미래)’ 뮤직비디오 캡처.

13일 발매된 용국 ‘CLOVER(Feat.윤미래)’ 뮤직비디오 캡처.

세상에 팬송은 많다. 아이돌에게는 앨범에 팬송을 한두 곡씩 수록하는 것이 하나의 관례처럼 굳어졌을 정도다. 이 흔한 팬송의 물결 속에서도 13일 발매된 용국(LONGGUO)의 디지털 싱글 ‘CLOVER(Feat. 윤미래)’는 돋보인다. 음악과 영상, 그 안의 메시지 모두 일정 수준에 도달한 세련됨으로 취향을 파고들기 때문이다. 이 곡이 용국의 첫 솔로곡임을 감안하면 더욱 주목할 만한 완성도다.

용국은 가수로서 처음 발매한 음반 ‘the.the.the’(더.더.더.)부터 수록곡 ‘Wonderland’의 작사에 참여했다. 그룹 JBJ 활동을 시작한 이후로는 틈틈이 작곡 역량도 키워왔다. 꾸준히 실력을 다듬어 온 용국은 작사에 참여한 이번 솔로곡에서 팬들을 네 잎 클로버라고 표현했다. Mnet ‘프로듀스101 시즌2’(이하 ‘프듀2’) 때부터 자신의 행운이 되어준 팬들에 대한 고마움을 함축적으로 잘 담아낸 상징이다.

곡은 그룹 엑소, 방탄소년단, 트와이스, 빅스 등 수많은 톱 아이돌 그룹과 작업한 프로듀싱 팀 디바인채널이 작곡했다. ‘프듀2’의 ‘열어줘’부터 ‘the.the.the’까지 용국과 시너지를 보여줬던 디바인채널은 이번에도 그의 개성을 선명하게 보여줄 수 있는 트랙을 선택했다.

자연스럽게 그루브를 타도록 레이백(박자를 뒤로 미는 것)을 가미한 힙합&알앤비 장르의 곡으로, 용국의 나른한 매력을 더한 것이다. 여유롭게 유영하는 용국의 보컬과 윤미래의 랩이 이루는 절묘한 조화 또한 ‘CLOVER(Feat. 윤미래)’를 듣는 즐거움이다.
뮤직비디오는 용국 특유의 몽환적인 분위기를 영리하게 보여준다. 모션그래픽 촬영 기법, 정교한 색감, 그림 같은 실루엣, 비현실적인 장면 연출 등은 마치 꿈 속에 들어온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킨다. 그것이 용국의 꿈일지, 그를 바라보는 팬들의 꿈일지는 해석에 달렸다.

눈을 감은 용국의 모습으로 시작하는 이 뮤직비디오에는 우주의 다양한 풍경이 펼쳐진다. 광활하게 반짝이는 별들, 쏟아지는 지구의 파도를 배경으로 춤을 추고 노래하는 용국의 모습은 우주처럼 무한한 팬들의 사랑 속에서 행복한 그를 나타낸다.

음악은 물론 시각적으로도 만족감을 풍성하게 채워주는 ‘CLOVER(Feat. 윤미래)’는 용국이 노래한 것처럼 팬들에겐 ‘여름날 찾아온 소중한 선물’인 셈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