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무장지대(DMZ)에 멸종위기 101종을 포함해 야생생물 5929종이 서식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환경부 산하 국립생태원은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동부 해안, 동부 산악, 서부 평야 등 DMZ 3개 권역 생태계를 조사했다. 1974년부터 누적된 자료도 분석했다. DMZ는 군사분계선 기준 남북 각각 2㎞ 이내 지역이다.

이 지역 내부는 무인카메라를 설치해 관찰하고, 민간인통제선(군사분계선 이남 10㎞ 이내) 이북은 직접 조사했다고 국립생태원은 설명했다. 그 결과 곤충류 2954종, 식물 1926종, 저서성 대형무척추동물 417종, 조류 277종, 거미류 138종, 담수어류 136종, 포유류 47종, 양서·파충류 34종 등 총 5929종의 야생생물을 확인했다.
여기에는 멸종위기 야생생물 101종도 포함됐다. 환경부가 지정한 한국 멸종위기 267종 중 37.8%에 해당하는 수다. 이 중 사향노루 수달 등 포유류 6종, 검독수리 노랑부리백로 등 조류 10종, 수원청개구리(양서류), 흰수마자(담수어류) 등 18종은 멸종위기 야생생물 1급이다. 나머지 83종은 담비 삵 개리 등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이다.

특히 작년 경기 연천군에서 관찰된 등뿔왕거미는 2006년 월악산에서 국내 최초로 보고된 뒤 이번에 처음 발견됐다.

이수빈 기자 ls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