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고노 잇따라 접견
美·日 공조방안 등 의견 청취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를 주재하고 한·미 연합훈련 중단 여부를 포함해 미·북 정상회담의 합의사항을 이행하기 위한 후속 조치를 논의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이 NSC 전체회의를 직접 주재하는 것은 지난해 11월 북한의 장거리 탄도미사일 발사 때에 이어 7개월 만이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3일 “문 대통령이 NSC 전체회의를 주재하면서 북·미 정상회담 결과를 평가하고, 합의 내용에 기반한 후속 조처를 어떻게 이행할 것인지 그 방안을 구체적으로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회의에서는 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북 정상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언급한 ‘한·미 연합훈련 중단’과 관련한 논의도 이뤄질 전망이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이 말한 ‘워게임’이 평상시의 연합훈련을 의미하는 건지 불분명하다”며 “용어부터 정리한 뒤 구체적인 방안 등을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NSC를 주재하기에 앞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을 차례로 접견한다.

문 대통령은 이들을 만나 미·북 정상회담에서 합의한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체제 전환 등 공조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눌 것으로 알려졌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정상회담에서 합의한 내용을 구체적으로 설명할 것으로 예상된다.

손성태 기자 mrhan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