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커버그 이사 선임에 반대"
마켓인사이트 6월12일 오전 3시27분

국민연금이 올 들어 페이스북 아마존 애플 등 글로벌 주요 기업 주주총회에서 줄줄이 반대표를 행사한 것으로 나타났다.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의 사내이사 선임 안건에 반대한 것 등이 관심을 끌고 있다.

13일 국민연금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열린 페이스북 정기 주주총회에 상정된 8개 안건 가운데 국민연금은 저커버그 CEO와 셰릴 샌드버그 최고운영자(COO) 등 사내이사 재선임 안건 등에 반대표를 던졌다. 국민연금은 이 안건이 이사 선임 추천위원회를 거치지 않았다는 이유로 반대했다.

국민연금은 각 나라 세무당국에 매출 등을 투명하게 공개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투명한 세무대책 개선’ 안건에도 반대했다. 다국적 정보기술(IT) 기업들의 세금 회피에 대해 유럽연합(EU) 등이 새로운 세제개편안을 내놓자 이에 대응하기 위해 페이스북은 이 안건을 올렸다.
하지만 국민연금은 회사의 현재 세금 납부 시스템이 주주가치를 훼손하지 않는다며 반대 의결권을 행사했다. 국민연금은 2016년 말 기준으로 페이스북 클래스A(의결권이 주당 1표인 보통주) 주식 0.19%를 보유했다.

국민연금은 지난달 30일 열린 아마존 주총에서도 사외이사 선임 안건에 반대표를 던졌다. 국민연금은 사외이사인 톰 알버그와 패티 스톤시퍼의 재직연수가 20년을 넘었다며 장기 연임으로 이사회 독립성 훼손이 우려된다고 밝혔다. 국민연금의 2016년 말 기준 아마존 보유지분율은 0.16%다.

지난 4월에는 씨티그룹 주총에서 인권대책 채택 안건에 대해 회사가 인권 향상 대책 등을 이미 충분히 수립했다며 반대표를 냈다. 지난 2월 애플 주총에서는 인권위원회 신설 안건에 대해 관련 제도와 기구가 이미 도입돼 운영 중이라며 반대표를 행사했다.

국민연금은 내부적으로 설정한 ‘의결권 행사지침’에 따라 의결권을 행사하고 있다. 국내 주식은 2013년, 해외 주식은 2014년부터 의결권 행사 내역을 공시해왔다.

김익환 기자 love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