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제재 자체가 목적 아냐…각국 비핵화 노력 협조해야"
中외교부, 북미회담 성과 없었다는 지적에 "좋은 시작이 절반의 성공"

중국 외교부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12일 한미 군사훈련을 중단할 수 있다고 발언한 것에 대해 중국식 해법이 인정을 받은 셈이라며 자찬하고 나섰다.

중국은 한반도 비핵화 해법으로 쌍궤병행(雙軌竝行·한반도 비핵화 프로세스와 북미 평화협정 협상)과 쌍중단(雙中斷·북한 핵·미사일 도발과 한미 연합군사훈련 중단)을 주장해왔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3일 정례 브리핑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한미 군사훈련 중단 발언과 관련해 사전에 북한 측에서 통보를 받았느냐는 질문에 이런 입장을 표명했다.

겅 대변인은 "북미 정상의 싱가포르 회담 전에 이미 한반도 정세에는 일련의 적극적인 변화가 나타났다"면서 "북한은 핵실험을 중단했고 한미도 군사훈련을 조정했는데 이는 사실상 중국의 쌍중단 제의를 실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기자회견에서 한미 군사훈련을 중단할 수 있다고 말한 것은 중국의 제의가 가장 합리적이자 각국의 이익에 부합하며 우려도 해결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면서 "중국의 한반도 문제에 대한 주장은 일리가 있고 각국의 지지를 받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싱가포르 북미회담이 성과가 없었다는 일부 지적에 대해선 "좋은 시작이 절반의 성공"이라며 일축하기도 했다.

겅솽 대변인은 중국이 유엔에 대북제재 완화를 제의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제재 자체는 목적이 아니며 각국은 외교적 대화와 한반도 비핵화 노력을 지지하고 협조해야 한다"며 제재 완화를 옹호하는 분위기를 내비쳤다.

겅 대변인은 "안보리 대북 결의를 보면 하나는 북한에 대해 강제적으로 조치하는 것이며 다른 하나는 정치 및 외교 수단으로 한반도 핵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해야 한다고 호소하고 있다"면서 "각국은 한반도 정세에 나타난 적극적인 방향을 잡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싱가포르에서 북미회담을 마친 북한 대표단이 귀국길에 베이징에 들렸느냐는 질문에는 "현재 제공할 정보가 없다"며 명확한 답변을 꺼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