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3社 치열한 수싸움
최종 낙찰가 4조 넘을수도
최저 입찰가격이 3조원을 넘는 5세대(5G) 이동통신 서비스용 주파수 경매가 15일 시작된다. 내년 상반기 5G 상용서비스를 준비 중인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통신 3사가 경매에 참가해 치열한 수싸움을 벌인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관하는 이번 경매는 경기 성남시 분당에 있는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에서 열린다. 경매 대상 주파수는 3.5기가헤르츠(㎓) 대역 280메가헤르츠(㎒) 폭, 28㎓ 대역 2400㎒ 폭 등 총 2680㎒ 폭이다. 3.5㎓ 대역은 보편적인 5G 이동통신 전국망 용도로, 28㎓ 대역은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 등 5G용 특화 서비스 용도로 활용된다.

두 대역의 최저 입찰가격은 총 3조2760억원으로 역대 주파수 경매 사상 최고액이다. 알짜 주파수를 확보하기 위한 통신 3사의 경매 호가 경쟁이 불붙으면 최종 낙찰가격은 4조원을 훌쩍 넘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올해 주파수 경매는 블록(경매 최소단위) 개수를 결정하는 1단계에 이어 블록 위치(순서)를 결정하는 2단계로 진행된다. 과기정통부는 경매 과열과 주파수가 특정 업체에 쏠리는 것을 막기 위해 한 사업자가 낙찰받을 수 있는 한도를 3.5㎓ 대역은 100㎒ 폭, 28㎓ 대역은 1000㎒ 폭으로 제한하기로 했다. 5G 전국망에 사용될 핵심 주파수인 3.5㎓ 대역에서 통신 3사가 각각 ‘100 대 100 대 80’ 또는 ‘100 대 90 대 90’ 등으로 비슷하게 가져갈 것으로 보인다. 이번 경매에서 낙찰받은 주파수의 이용기간은 3.5㎓ 대역이 10년(2018년 12월~2028년 11월), 28㎓ 대역은 5년(2018년 12월~2023년 11월)이다.

경매는 업체 간 담합 방지를 위해 철저한 보안 속에서 이뤄진다. 입찰실에는 도청 방지 장치는 물론 폐쇄회로TV(CCTV)까지 설치된다.

이정호 기자 dolp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