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차 10개년 도시철도망 계획

8월 서울시 연구용역 결과 나와
GTX A노선 계획 대폭 반영
신정 차량기지 이전은 미뤄질 듯

서울시가 이르면 오는 8월께 ‘제2차 서울시 10개년 도시철도망 구축계획(2차 계획)’을 발표한다.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등 새롭게 바뀔 서울 교통 환경에 맞는 노선 신설을 추진하는 게 골자다. 서울시는 현재 ‘2차 도시철도망 구축계획’을 위한 연구용역을 진행 중이다. 지난해 2월 서울연구원에 용역을 맡겼다. 연구 기간은 8월 말까지다. 당초 2월 말까지였으나 도시철도(3~9호선) 광역화와 GTX 신설에 따라 연구 과제가 추가되면서 6개월 미뤄졌다.

◆GTX와 일반철도 연계 추진

GTX 등 광역철도가 활성화되면서 이에 맞는 철도 전략을 수립하는 게 2차 계획의 핵심이다. GTX A노선은 파주~일산~삼성~동탄을 잇는 노선(83.1㎞)이다. GTX는 평균 속도 110㎞/h로 일반 도시철도(30㎞/h)보다 4배가량 빠르다. 개통 뒤엔 일산~서울역(26㎞) 구간은 13분, 동탄~삼성(38㎞) 구간은 19분 만에 달린다. 지난 4월 신한은행 컨소시엄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개통은 2023년 예정이다.

신분당선 서북부 연장사업은 GTX A와 일부 노선을 공유할 방침이다. 신분당선 서북부 연장은 신분당선(강남~광교)을 은평뉴타운~고양 삼송까지 연결하는 노선이다. 2016년 국토교통부 ‘제3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담겼다. 이때부터 국토부는 GTX A노선과 신분당선의 일부 선로를 공유하는 방안을 논의해 왔다.

다만 이번 2차 계획에서는 노선이 일부 바뀐다. 기존 동빙고~삼송에서 용산~삼송으로 변경된다. 이는 용산을 시작으로 서울역~시청~세검정~독바위역~삼송을 지나는 노선이다. 3개 대안 노선 가운데 사업성이 가장 높게 나왔다는 게 서울시의 설명이다. 이 안에 따르면 GTX와 신분당선 공유 구간은 서울역~연신내 11.5㎞ 구간이다. 서울시는 노선 겸용을 통해 사업비를 줄일 방침이다.

◆9호선 하남 연장 운명은?

9호선 4단계 추가 연장(고덕강일1지구~강일역) 사업도 연구 용역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4단계 추가 연장안은 9호선 4단계 연장안(보훈병원~고덕강일1지구)과 하남 연장안(강일역~미사역)을 잇는 노선이다.
이 연장안은 그동안 찬밥 신세였다. 국토부는커녕 서울시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도 포함되지 못했다. 오히려 후속 구간인 하남 연장안이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담겼다. 한 구간이 빠진 채 지하철 연장 사업이 이뤄진 셈이다. 이 구간이 없으면 하남 연장 사업도 불가능하다.

서울시는 이번 연구 용역을 통해 사업성을 검토한 뒤 2차 계획에 담을지 여부를 판단할 예정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사업 타당성이 확보되면 서울시에서 추진하고 그렇지 않으면 6단계 연장안과 연계해 국토부에서 사업을 맡을 것”이라고 밝혔다.

위례신도시와 과천 경마공원역(4호선)을 잇는 위례과천선도 대안 노선 7~8개를 두고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노선은 2008년 처음 거론됐으나 노선 경로를 두고 강남구 개포동과 세곡동 일대 주민들이 반발하고 나서면서 사업 속도가 더뎠다. 2호선 신정차량기지 이전과 연계한 원종~홍대입구 광역철도 건설, 방화차량기지 이전과 연계한 5호선의 시외 연장도 연구 용역 중이지만 이번 2차 철도망 구축계획에는 반영하지 않는다는 게 서울시 측 설명이다.

◆1차 사업 지지부진

서울시는 ‘1차 도시철도망 구축계획’에서 10개 노선 신설 계획을 밝혔다. 10개 노선 중 착공한 노선은 신림선뿐이다. 목동선, 난곡선, 면목선, 우이신설연장선 등은 사업자 선정도 못했다. 수익성이 낮아 사업자를 찾기 힘들었다. 서울시는 이에 민간사업자가 경전철을 외면한 원인과 대안, 수익원 확보 방안 등 종합대책 마련에 들어갔다.

서울시 관계자는 “사업성을 높일 방안을 고려할 뿐 아니라 민자사업 방식으로 추진하는 게 어렵다고 판단되면 재정사업으로 진행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며 “위례선 트램사업도 LH(한국토지주택공사)에서 사업비를 납부할 경우 민자사업이 아니라 재정사업으로 추진할 것을 고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양길성 기자 vertig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