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적장애인 "투표용지 더 달라" 고집…서울 투표소 곳곳 소란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 투표일인 13일 서울 지역 투표소에서 투표용지를 찢거나 술 취한 남성이 행패를 부리는 사건이 잇따라 발생했다.

이날 오전 11시 20분께 서울 강서구 등촌7종합사회복지관 제5 투표소에서 최모(63)씨가 투표용지를 찢고 소란을 피운다는 112신고가 접수됐다.

최씨는 앞서 투표하던 주민이 투표 중 문의할 것이 있어 기표소에서 잠시 나온 사이 기표소에 들어갔다가 그 자리에 투표용지가 있는 것을 보고 "부정선거"라고 주장했다.

최씨는 자신의 투표용지 3장과 다른 주민의 투표용지 1장을 찢어버리며 소란을 피우다 출동한 경찰에 현행범 체포됐다.

경찰은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최씨를 조사하고 있다.

앞서 오전 10시 34분께는 지적장애 2급인 A씨가 송파구 문정동 문정초등학교 투표소에서 투표용지에 잘못 기표를 했다며 투표지를 더 달라고 소란을 피웠다.
경찰은 A씨를 보호자에게 인계한 뒤 귀가 조처했다.

오후 2시 52분께 은평구 은평예술회관에 마련된 투표소에서는 술에 취한 B씨가 자전거를 타고 안으로 들어와 행패를 부렸다.

투표소를 착각해 잘못 찾아온 B씨는 투표하겠다고 고집을 부리다 선거관리위원회 직원과 실랑이를 벌였다.

경찰은 B씨를 투표소에서 내보내 귀가시켰다.

성북구 석관동 석관고등학교 투표소에서는 C(45)씨가 투표 이후 어지럼증을 호소해 병원으로 이송됐다.

이날 오후 4시 기준 전국 투표소 7곳에서 심정지, 낙상 등으로 119가 출동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