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청와대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한·미 연합훈련 중단 발언과 관련해 북·미 간 협상 기간에 대화를 진전시킬 방안을 논의할 필요가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3일 춘추관 브리핑에서 "현 시점에서는 트럼프 대통령 발언의 정확한 의미나 의도를 파악할 필요가 있다"며 "그러나 북·미 간 한반도 비핵화 및 관계 구축을 위한 진지한 대화가 진행되고 있는 기간에는 이런 대화를 더욱 원활히 진전시킬 수 있는 여러 가지 방안을 강구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청와대의 이같은 입장은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 맥락과 유사한 것으로 분석된다. 비핵화와 체제 보장을 축으로 하는 현재의 북·미 대화가 진행되는 동안에는 북한의 반발로 대화 동력을 저하할 수 있는 한·미 연합훈련을 일시 중단할 수 있다는 뜻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정상회담 직후 회견에서 한·미 연합훈련을 '워게임(war game, 대규모 군사훈련)'으로 지칭하면서 "우리가 (북한과) 매우 포괄적이고 완전한 합의를 협상하는 상황에서 워 게임을 하는 것은 부적절하며 매우 도발적인 상황이기도 하다"고 했다.

청와대는 오는 14일 오후 문재인 대통령 주재의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를 열어 이 내용을 포함한 미·북 정상회담 결과를 평가하고 향후 대응방안을 논의한다.

한편, 문 대통령은 미·북 정상회담 결과 공유 차원에서 김 위원장과 '핫라인(직통전화)' 통화를 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됐지만 "아직 예정하지 않고 있다"고 청와대 관계자는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전날 미·북 회담 직후 트럼프 대통령과 통화한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