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CES 아시아 참가 통해 IT 협업 확대

현대기아자동차가 중국 상하이에서 열리는 2018 CES에 참가해 중국 내 미래 먹거리 찾기에 적극 나섰다.


13일 현대기아차에 따르면 먼저 현대차는 중국 인공지능 분야 스타트업 '딥글린트(DeepGlint,格灵深瞳)'와 기술 협력 파트너십을 발표하고, 중국 최대 인터넷 서비스 업체 '바이두(Baidu, 百度)'의 자율주행 프로젝트인 '아폴로 프로젝트' 참여를 확정햇다. 또한 '넥쏘(NEXO) 자율주행차', '수소전기하우스' 등 현대차가 그리는 미래 수소사회에 대한 비전을 중국 시장에 공개했다.

인공지능(AI) 기반의 사물 인식 비전기술(vision technology) 분야 중국 최고의 스타트업인 '딥글린트'와 중국 최대 IT 기업 '바이두'와의 협력 강화는 각 분야 최고의 기술력을 보유한 글로벌 기업과의 '오픈 이노베이션(Open Innovation)' 방식의 협업을 통해 빠르게 변화하는 자동차 기술 분야에서 우위를 선점하겠다는 현대차의 전략이 반영된 것이다.

행사에 참석한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은 기조연설을 통해 "중국은 열정적 기업과 기술 혁신에 개방적인 소비자에 힘입어 미국 실리콘 밸리와 함께 모빌리티(Moblity) 기술 혁신을 선도하고 있다"며 "현대차는 혁신적인 미래 모빌리티 기술 개발을 위해 역량을 집중해 소비자 기대를 뛰어넘는 만족도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현대차는 '딥글린트'가 보유한 인공지능 영상인식 기술을 통해 중국시장 등에서 신기술 개발은 물론 제품력을 개선하고, 소비자 경험을 제공하는 브랜드로 도약한다는 계획이다.


기아차 또한 중국 내 IT 기업 텐센트(Tencent, 腾讯)의 QQ뮤직과 손잡고 중국 시장에서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개발에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 앞서 지난 2017년 바이두(百度)와 협업을 통해 대화형 음성인식 서비스 '두어(度秘) OS 오토' 및 '바이두 맵오토'를 개발해 양산차에 적용한 바 있는 기아차는 이번 텐센트 QQ 뮤직과의 협업 이후에도 중국 파트너들과의 적극적인 협업을 지속한다는 전략이다.

이번에 기아차가 선보인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텐센트 QQ 뮤직을 기본으로 탑재하고 있으며, 탑승자에게 음성인식을 통한 음악 스트리밍, 시나리오 음성 제어 등의 서비스를 제공해 주는 것이 특징이다. 기아차는 이번에 선보이는 기술들을 내년 초 출시되는 신차에 적용하는 것을 시작으로, 향후 대상 차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현대기아차는 빠르게 진화하는 시장 대응력을 높이기 위해 중국 내 다양한 스타트업과 협업을 늘려간다는 방침이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중국의 IT 진화 속도가 매우 빠르다는 점에서 현지 적용이 가능한 IT 기술을 적극 채용할 것"이라며 "글로벌 곳곳의 앞선 기술의 스타트업들을 활용해 글로벌 시장에 대응해가는 오픈 이노베이션 전략을 꾸준히 전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안효문 기자 yomun@autotime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