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청와대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을 차례로 접견한다.

청와대 관계자는 13일 기자들과 만나 “폼페이오 장관의 문 대통령 예방이 내일 오전 9시로 예정돼 있고, 오후 3시에는 고노 외무상의 예방 일정이 잡혀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들과 각각 만나 미·북정상회담에서 합의한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체제 전환 등 공조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문 대통령을 면담하고, 6·12 미·북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합의한 내용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을 설명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반도 비핵화를 이행하기 위한 협상 전략과 종전선언, 평화협정, 북미수교 등으로 이어질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정착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어 고노 외무상과의 면담에서 역시 북미정상회담 이후 다양한 채널로 진행될 대북 협상 과정에서 한일 간 공조 방안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관측된다. 폼페이오 장관과 고노 외무상은 이날 오후 각각 경기 오산 공군기지와 김포공항을 통해 입국할 예정이다.

손성태 기자 mrhan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