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리인상 신중하게 판단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사진)는 12일 “국내외 경제가 성장세를 보이고 있을 때 구조개혁이 속도감 있게 추진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이날 한은 창립 68주년 기념사에서 “한국 경제에는 성장·고용·소득·소비의 선순환을 제약하는 여러 구조적 문제가 상존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총재는 구체적으로 “고용 부진은 일부 업종의 업황 개선 지연 외 노동시장 이중구조와 같은 구조적 요인에도 기인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자본 및 기술집약적 산업 등 특정 부문에 크게 의존하는 성장은 외부 충격에 대한 복원력을 떨어뜨릴 가능성이 있다”고 강조했다. “소득에 비해 빠른 속도로 늘어나는 가계부채는 원리금 상환부담 증가를 통해 소비를 제약할 소지가 있다”는 지적도 했다.
이 총재는 “경제의 구조적 취약성을 해소하기 위한 노력을 미룬다면 중장기적으로 훨씬 더 엄중한 상황에 놓이게 될지 모른다”며 “정부는 구조개혁 과정에서 나타날 우려가 있는 경제주체 간 갈등을 원활히 조정하고 부정적 영향이 최소화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올 하반기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은 열어뒀지만 시기에 관해서는 뚜렷한 신호를 주지 않았다. 그는 “경제가 견실한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보이지만 물가 상승 압력이 아직 크지 않아 통화정책의 완화 기조를 유지할 필요가 있다”면서도 “이 과정에서 금융불균형이 커질 수 있는 점, 더욱 긴 안목에서 경기변동에 대응하기 위한 통화정책 운용 여력을 늘려나갈 필요가 있는 점을 함께 고려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성장과 물가의 흐름, 주요국 통화정책 변화와 그에 따른 금융안정 상황을 면밀히 점검하면서 완화 정도의 추가 조정 여부를 신중히 판단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일규 기자 black04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