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디프랜드 해외사업 총괄에
함희준 다이와 전무 임명

영국계 PEF인 CVC캐피털도
김철환 UBS 상무 전격 영입
마켓인사이트 6월12일 오후 3시15분

국내에 진출해 있는 외국계 투자은행(IB)의 핵심 인력들이 사모펀드(PEF)업계로 속속 이동하고 있다. 국내 인수합병(M&A ) 시장에서 차지하는 PEF 비중이 크게 높아지면서 인력 수요도 덩달아 늘어났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12일 IB업계에 따르면 안마의자 렌털업체 바디프랜드는 해외 사업을 총괄하는 글로벌전략본부를 신설하고 함희준 다이와증권 전무를 본부장(이사)에 임명하기로 했다.

바디프랜드는 국내 안마의자 시장 1위 업체로 국내 PEF VIG파트너스가 대주주다. 이달 중 취임하는 함 본부장은 바디프랜드의 해외 영업망 확대와 M&A를 포함한 신사업 개발을 담당한다. 바디프랜드의 기업공개(IPO)에도 일부 역할을 맡을 전망이다. 바디프랜드는 지난달 미래에셋대우와 모건스탠리를 주관사로 선정해 유가증권시장 상장작업을 하고 있다.
1997년 LG증권(현 NH투자증권) 국제금융팀에 입사한 함 본부장은 네덜란드계 ABN암로와 스위스계 UBS를 거쳤다. 2011년 다이와증권에 합류해 지난 4월 전무로 승진했다. VIG파트너스와 프랜차이즈업체 버거킹 인수 및 매각, 식자재유통업체 윈플러스 인수, 현재 진행 중인 써머스플랫폼(옛 에누리닷컴) 매각 등을 자문하며 실력을 인정받았다.

영국계 PEF CVC캐피털도 스위스계 IB인 UBS의 김철환 상무를 전격 영입한다. 김 상무는 지난해 LS오토모티브와 LS엠트론의 동박·박막사업부(현 KCFT) 매각 자문을 맡아 외국계 PEF 콜버그크래비스로버츠에 1조원 넘는 금액을 받고 팔았다. ‘온라인쇼핑몰 신화’로 불리는 스타일난다를 로레알에 판 것도 역시 김 상무 작품이다.

CVC캐피털은 최근 ADT캡스 인수자문사로 UBS를 선정하는 등 김 상무와의 관계를 이어왔다. ADT캡스 인수에는 실패했지만 자문 과정에서 꼼꼼한 일처리 능력 등을 높이 평가해 김 상무를 영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세계 1위 IB인 골드만삭스 출신들도 PEF업계에서 맹활약하고 있다. 최동석 이스트브릿지 대표를 비롯해 안상균 앵커프라이빗에쿼티파트너스 대표, 김수민 유니슨캐피탈 대표, 이상호 글랜우드프라이빗에쿼티 대표, 송경섭 큐캐피탈파트너스 부사장, 신선화 유니슨캐피탈 파트너, 이승준 택사스퍼시픽그룹(TPG) 전무 등이 골드만삭스 출신이다.

이동훈/정영효 기자 leed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