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말까지 노후건물 안전점검
동대문구 7123개 동 가장 많아
이달 초 서울 용산의 상가건물 붕괴사고 이후 노후 건물 안전점검에 들어간 서울시가 안전관리 사각지대에 있는 건물 5만5000여 동에 대한 전수조사를 한다고 12일 발표했다.

시는 25개 자치구와 함께 10월 말까지 해당 건물들을 규모와 상관없이 모두 점검해 위험요소를 제거할 계획이다. 앞서 서울시는 용산 붕괴사고 다음 날인 지난 4일 정비구역으로 지정됐지만 관리처분인가를 받지 않은 309개 정비구역에 대한 긴급 안전점검 계획을 밝혔다.

이날 발표한 전수조사 대상 5만5000여 동은 309개 정비구역 내에 있다. 안전관리 사각지대에 놓인 노후 건물이 가장 많은 지역은 동대문구(7123개 동)였다. 이어 성북구(6686개 동), 동작구(3753개 동) 순이었다. 구역별로는 서초구에서 가장 많은 22개 구역이 안전 점검 대상 지역으로 나타났다. 이어 중구(16개), 동대문구(15개), 종로구(15개), 영등포구(13개), 용산구(13개), 동작구(10개) 순이다.
시는 구역지정 후 10년이 지난 건축물 182개소(3만6633동)를 8월까지 점검할 예정이다. 구역지정 후 10년 이내 건축물 127개소(1만8932동)도 10월 말까지 단계별로 끝낼 예정이다. 이번 점검에는 시 보조금 15억원 등 20여억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서울시건축사회, 한국건축구조기술사회와 서울시 전문위원 100여 명이 점검에 참여한다.

정밀안전점검 결과 미흡하고 불량한 시설에 대해서는 구청장이 소유자와 협의해 시설의 사용 제한·금지 또는 퇴거, 철거 등 행정조치를 한다.

진희선 서울시 도시재생본부장은 “정비사업은 구역 지정 후 완료까지 평균 18.3년이 소요되는 장기지속사업”이라며 “노후 건축물이 철거되기 전까지 사업구역 내 노후 건축물 거주자의 안전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최진석 기자 iskr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