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역 없이 산책하는 북미정상 /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비핵화와 대북체제안전 보장을 약속하는 공동 합의문에 서명했다.

12일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에서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이 합의문에 서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합의문에 대해 "이것은 포괄적인 문서다. 저희는 오늘 좋은 회담을 가졌고 좋은 관계를 구축했다. 나는 조금 후 기자회견을 갖는다. 그동안 기자회견문이 기자들에게 배포될 것이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김정은 위원장은 "역사적 문건에 서명을 하게 됐다. 세상은 중대한 변화를 보게 될 것이다. 이런 자리를 위해 노력한 트럼프 대통령께 사의를 표한다"고 화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과정을 빠른 시간 내에 착수할 것"이라고 말하며 사인을 마쳤다. 그는 "이 문서는 굉장히 포괄적"이라고 재차 강조하며 "다들 만족할 것이라고 생각한다. 양측에게 감사의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특별한 관계가 오늘 시작됐다"면서 "한반도의 모든 관계가 이전과 달라질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양국은 해야할 일을 할 것이다. 대단히 특별한 유대의 끈을 구축할 수 있었다. 모두가 행복할 결과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어 "대단히 크고 위험한 문제를 해결할 것으로 전망된다. 좋은 결과가 저희 둘에 왔다고 생각한다. 언론 보도보다 더 나은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낙관했다.

/


앞서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9시 16분(현지시간, 한국시간 오전 10시 16분)께부터 9시 52분까지 약 38분간 '일 대 일' 단독 정상회담을 진행한 뒤 배석자들이 함께 하는 확대정상회담에 돌입, 1시간 40분간 진행한 뒤 낮 11시 34분께 회담을 종료했다. 두 정상의 '담판'은 약 140분간 가량 진행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의 단독 회담이 끝난 뒤 회담 결과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매우, 매우 좋았다"며 "큰 문제, 큰 딜레마를 해결할 것"이라며 기대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서명식을 마친 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4시(한국시간 오후 5시) 이번 회담 결과를 설명하는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