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김정은 오찬 후 산보 /사진=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영어 실력에 대해 대중의 이목이 집중됐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처음 만난 자리에서 영어로 인사를 건넸기 때문.

12일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서 역사적인 첫 북미정상회담이 열렸다. 이날 김정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의 손을 잡고 "Mr. President. Nice to meet you.(대통령님 반갑습니다.)"라고 인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위원장은 어린 시절부터 스위스에서 유학을 한 경험이 있어 평소 의사소통이 가능한 영어 실력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미국의 전 프로농구 선수 데니스 로드먼과 절친으로 농구 경기를 보며 직접 대화를 나누기도 했다.

하지만 해외 매체들은 김 위원장이 스위스 유학 중 영어 보충수업을 들었다며 그리 뛰어나지는 않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JTBC뉴스는 김정은 위원장의 영어 실력에 대해 "통역이 잘못 전달되면 발견할 수 있는 능력이 있다"며 "트럼프의 영어가 어렵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양 정상은 단독, 확대 정상회담을 잇따라 갖고 합의문에 서명을 앞두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서명식을 마친 뒤 이날 오후 4시(한국시간 오후 5시) 이번 회담 결과를 설명하는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연예이슈팀 김예랑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