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팀] ‘쥬라기월드2’의 기세가 무섭다.

개봉 5일째 300만 돌파에 이어 350만 관객 돌파를 눈 앞에 둔 영화 ‘쥬라기 월드: 폴른 킹덤(감독 후안 안토니오 바요나)’이 2주 연속 압도적 예매율 1위 및 예매량 10만 장을 기록하며 역대급 흥행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쥬라기 월드: 폴른 킹덤’의 흥행 질주는 개봉 2주차에도 계속된다. 2주 연속 전체 예매율 1위는 물론, 예매량 10만 장을 돌파하며 6월 극장가 독보적 원탑 영화임을 증명했다.

‘쥬라기 월드: 폴른 킹덤’은 5월31일(목) 예매율 1위에 오른 이후 13일간 단 한 번도 전체 예매율 정상 자리를 내주지 않은 것은 물론, 예매량 10만 이상을 기록해 더욱 이목을 집중시킨다. 뿐만 아니라 CGV, 롯데시네마, 메가박스 등 극장 사이트 및 맥스무비, 예스24 등 주요 예매 사이트에서도 예매율 1위를 석권하며 6월 최고의 흥행작다운 위엄을 보여주고 있다.
이처럼 ‘쥬라기 월드: 폴른 킹덤’은 사전 예매량이 60만 장까지 치솟으며 폭발적 사전 반응을 얻은 것에 힘입어 개봉 첫 날 사상 초유의 오프닝 신기록 경신과 함께 파죽지세로 개봉 4일째 200만, 5일째 300만 관객을 돌파했다.

그리고 개봉 2주차 뜨거운 예매 열기를 바탕으로 400만 관객 돌파까지 전망되고 있다. 이와 같은 폭발적 흥행세를 바탕으로 ‘쥬라기 월드: 폴른 킹덤’이 6월13일 지방 선거 연휴에 또 한 번 흥행 돌풍을 일으킬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한편, 영화 ‘쥬라기 월드: 폴른 킹덤’는 현재 논란에 휩싸였다.

국내 상영본의 러닝 타임은 127분 36초인데 반해 해외에 알려진 러닝 타임은 128분 17초인 것. 정확히 41초의 차이가 존재한다. 이에 관해 배급사 UPI코리아 측은 감독, 제작자, 제작사의 승인을 거친 판본임을 강조하고 있으며, 후안 안토니오 바요나 감독은 SNS를 통해 한국 상영본은 그가 승인한 공식 버전임을 알렸다. 그럼에도 한국 관객은 41초 분량의 관람 자유를 박탈당했다는 점에서 논란은 쉽게 가라앉지 않을 모양새다.(사진제공: UPI코리아)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