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에 어려움 겪는 사회복지기관에 경차 제공

한국타이어 사회공헌재단인 한국타이어나눔재단이 2018년 사회복지기관 자동차 나눔 사업의 지원 대상 50곳을 선정했다고 12일 밝혔다.

사회복지기관 자동차 나눔 사업은 회사 비즈니스 특성인 이동성을 반영한 사회공헌 활동이다. 이동에 어려움을 겪는 사회복지기관에 지난해까지 10년 간 총 397대를 지원해 사회복지 현장의 효율적인 서비스 제공과 편리한 이동을 돕고 있다. 지난 4월 진행된 이번 나눔 사업 공모에는 777개 사회복지기관이 참여했다. 신청 기관의 자동차 필요성, 신뢰성, 지원 시급성, 지역사회 기여도 등을 기준으로 한 종합적인 평가를 바탕으로 대전 가나특수교육원을 비롯한 50개 기관을 선정했다.
선정된 기관에는 자동차 등록, 탁송에 소요되는 비용을 포함한 경차를 1대씩 지원하며 운전자가 스스로 차를 유지, 관리할 수 있도록 운전자 안전교육 서비스도 제공한다. 운행보고서를 바탕으로 선정된 우수 이용 기관에겐 자동차 용품을 증정할 예정이다.

선정 기관 명단은 한국타이어나눔재단 홈페이지(www.hankooktirefoundation.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현대차, WRC 7차전 우승컵 들었다
▶ 벤츠코리아, 안성 부품물류센터 확장 착공
▶ 기아차, K3에도 고성능 'GT' 부여
▶ 2018 지방선거, 쏟아진 자동차 공약 살펴보니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