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킹 피해 막는 락·블랙리스트 기능 추가

블록체인 기반 환자 커뮤니티 구축을 추진하는 헬스케어 스타트업 휴먼스케이프가 첫 번째 ‘하드포크’를 완료했다고 12일 밝혔다.

하드포크는 기능개선과 보안강화 등을 목적으로 블록체인을 업그레이드하는 기술로, 업그레이드 전과 후의 가상화폐(암호화폐)가 호환되지 않는다는 특징을 갖는다. 기존 암호화폐를 업그레이드된 것으로 교체하는 셈이다.

휴먼스케이프는 하드포크를 통해 흄(HUM) 토큰에 해킹 징후가 발견되면 곧바로 지갑을 정지시키는 ‘락’ 기능과 해커의 지갑을 영구 동결하는 ‘블랙리스트’ 기능을 추가했다. 거래소가 해킹 당하더라도 탈취 위험으로부터 안전하다는 설명이다.

장민후 휴먼스케이프 대표는 “이번 하드포크로 보안이 강화되고 해킹 방어가 가능해졌다”며 “암호화폐공개(ICO) 참여자들의 자산을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