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네이버 거리뷰



경기 동탄2신도시 ‘시범우남퍼스트빌’의 상승세가 무섭다.

12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이 아파트 전용면적 84㎡ 6층 매물은 이달 7억4400만원에 손바뀜했다. 지난달과 비교해 4400만원 오른 가격이다. 해당 주택형의 매매가격은 올해 초만 해도 5억원 후반~6억원선에 움직였지만 3월부터는 본격적으로 7억원 선을 넘겨 거래됐다. 공급과잉이었던 동탄2신도시 입주가 올해와 내년 대부분 마무리되는 데다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A노선이 속도를 내는 영향이란 분석이 나온다.

아파트는 2015년 1442가구가 입주했다. 최고 37층 규모다. 전용 59~84㎡의 중소형 면적으로만 구성됐다. 소형인 전용 59㎡도 4베이 판상형으로 설계된 게 특징이다. 방 세 칸과 거실을 남향으로 배치해 채광과 통풍이 뛰어난 구조다.

수서고속철(SRT) 동탄역이 인근이다. 동탄역은 백화점과 터미널 등이 들어서는 복합환승센터로 탈바꿈할 예정이다. 경부고속도로 기흥동탄나들목(IC)이 가까워 서울 등 주변 도시로 오가기 쉽다. 삼성전자 화성·기흥캠퍼스가 가깝고 개발이 진행 중인 동탄테크노밸리가 인근이다. 주변 시범단지들과 함께 청계중앙공원을 끼고 있다. 주변엔 야인초와 청계중이 있다.

전셋값도 슬슬 오르는 추세다. 전용 73㎡는 지난해 이맘때 2억2000만원 수준까지 떨어졌지만 이달 2억9000만원에 거래가 이뤄졌다.



전형진 기자 withmol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