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적인 북미 정상회담이 열리는 12일 오전 서울 동자동 서울역에서 시민들이 북미 정상회담 TV 생중계를 지켜보고 있다.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