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역사적인 첫 북미 정상회담에 전 세계의 이목이 집중된 만큼 두 정상의 패션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12일 오전 10시 싱가포르 카펠라 호텔에 나타난 김정은 위원장은 줄무늬가 없는 검은색 인민복을 입고 왼손에는 검은색 서류철을, 오른손에는 안경을 들었다.

김정은 위원장의 인민복 패션은 진한 붉은색 넥타이와 흰색 와이셔츠에 정장을 입은 트럼프 대통령의 패션과 대조적이었다. 빨간 넥타이는 평소 트럼프 대통령이 즐겨 매는 것으로 알려진다.

/


정상외교에서의 드레스코드는 곧 외교적 메시지를 뜻한다. 인민복은 사회주의 상징으로 과거 중국의 지도자들과 김정일 국방위원장도 인민복을 자주 입었다. 이를 두고 뉴욕타임스는 "중대한 정치적 의미를 내포한 의상"이라고 분석하기도 했다.
특히 김정은 위원장은 지난 3월 말과 5월 초 중국을 방문해 시진핑 국가주석을 만날 때도 인민복을 입었으며, 4월 27일과 5월 26일 문재인 대통령과 두 차례의 남북정상회담을 할 때도 같은 옷을 착용했다.

다만 이번에 김 위원장이 입은 인민복은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 때와는 달리 줄무늬가 없었다.

일각에서는 김정은 위원장이 할아버지 김일성 주석처럼 양복을 입고 북미정상회담에 나올 것이란 관측이 나왔었다. 하지만 그런 예상을 깨고 이번에도 역시 인민복을 입고 트럼프 대통령과 마주 앉았다.

김정은 위원장이 비핵화 협상에서 체제 유지 조건을 내걸고 있는 만큼, 이번 역사적인 회담에서도 인민복을 입어 협상 조건에 변함이 없음을 각인하는 효과라고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rrang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