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래퍼 치타가 지난 11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에서 열린 Mnet '프로듀스48'(연출 안준영)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프로듀스48'은 한국의 대표적인 아이돌 선발 프로그램인 '프로듀스101'과 전용 극장에서 상시 라이브 공연을 하는 일본 'AKB48'의 시스템이 결합된 프로젝트 프로그램으로 한일 양국의 연습생 96명이 한일 걸그룹 데뷔를 목표로 서바이벌을 펼친다. 오는 15일 첫 방송 예정이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김예랑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